1월 일요반 수강생 지호 님 인터뷰 수강생 포트폴리오 - KTSA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수강생 포트폴리오

수강생 포트폴리오

수강생 포트폴리오

게시판 상세
제목 1월 일요반 수강생 지호 님 인터뷰
작성자 KTSA (ip:121.162.61.129)
  • 평점 0점  
  • 작성일 2022-03-29 17:42:3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1


1.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


- 안녕하세요. 저는 매일 새로운 걸 찾아서 먹고 마시고 있는 직장인, 기획 디자이너입니다.



2. 차에 관심을 갖게된 계기 혹은 수업을 듣게 되신 계기 가 궁금합니다. 


- 첫 회사에 입사했을 때 잠 깨려고 마시기 시작한 커피가 언젠가부터 속이 쓰리더라고요. 그때부터 물을 마셨는데 맛이 너무 심심해서 재밌게 마실 수 있는 게 없을까? 하고 특이한 맛집을 찾던 중 알디프를 만나게 되었죠.


- 첫 웰컴티는 티마스터가 직접 그 날에 맞춘 추천픽이 나온다는 것도 신기했는데 이 날 오차즈케가 나왔어요. '왜 밥에 녹차 물을 타지?' 싶었는데 맛을 본순간 충격을 받았어요! 이때 차는 고풍스러운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깨졌어요.



3. 여러 교육기관 중에 한국 티 스페셜리스트를 선택한 이유?


- 처음 알디프를 방문한 이후로 다음엔 어떤 차가 나올까? 나도 저런 특별한 메뉴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알디프에서 전문 교육을 진행한다는 소식을듣는 순간 ‘이건 운명이구나!’ 하고 바로 신청하게 됐어요


 

4. 가장 흥미롭거나 유익했던 수업 내용은 무엇인가요?


- 저는 첫번째 모듈 1 과정의 이론수업과 마지막 날의 모듈 4 허브/블렌딩이 제일 좋았어요. 


4-1. 두가지 수업은 결이 조금 다른데 어떤 이유이실가요? 


- 전자는 차에 대해 전혀 몰랐기 때문에 맛을 보기 전 이론부터 자세히 알고 싶었는데 이때 전반적으로 궁금했던 것들이 정리됐거든요.


- 후자는 차 수업을 듣는다고 했더니 주변에서 차 한 잔 우려달라는 요청을 많이 받았는데, 어떤 걸 줘야 할지 고민이 많았거든요. 그런데 허브/블랜딩 수업을 듣고나니 카페인이 없는 나만의 스토리텔링이 들어간 차를 누구에게나 제공할 수 있게 되서 좋더라고요. 결과물을 남길 수 있어서 뿌듯해요.


4-2. 그렇다면 혹시 수업 중에 ‘이런 내용이 추가 되었으면 좋겠다.’하는 점도 있으실까요? 

주류를 추가하는 티 칵테일 레시피가 궁금해요! 



5. 수강 전후 달라진 점이 있으신가요? 

- 집에 있던 묵은 차를 꺼내 마시게 되었어요. 엄마랑 녹차를 묵히는 것에 대해 논의한 적이 있었는데 이젠 그런다고 좋아지는 건 아니라는 점도 알게 되었죠. 그래도 무슨 맛이 날까 궁금해서 맛을 보기는 했어요. (웃음)


- 그리고 예전엔 차를 마실 때 그냥 물처럼 들이켰는데, 이제는 무조건 냄새를 먼저 확인한 후에 마시면서 어떤 거랑 같이 먹으면 좋을지를 생각하게 되었어요.



6. 수업을 들은 입장에서 협회의 커리큘럼이 어떤 분이 들으면 좋을까요? 


- 처음엔 일을 쉬고 있는 친구에게 추천하려고 했는데, 수업을 다 듣고 나니 오히려 회사 생활에 지친 친구들이 들으면 좋겠다 싶어졌어요.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들과 함께 매주 새로운 지식을 배울 때 꾸준히 성장하는 즐거움을 느꼈거든요. 다음 수업이 기다려지는 것과 동시에 끝나는 시간이아쉬울만큼요.



7.  실습한 메뉴가 카페에 메뉴로 있다면 사마실 의향이 있으신가요? 


- 그럼요! 예전엔 밀크티하면 따뜻한 음료로만 생각했는데, 아이스가 정말 맛있더라고요! 청향우롱과 녹차가 특히 시원하게 마실 때 행복해져서 자주 생각나요.



8. 정규 과정 외에 세미나 혹은 원데이 클래스가 열린다면 어떤 수업을 듣고 싶으신가요? 


- 제가 알디프에서 처음 만났던 '오차즈케 만들기' 라던지 허브/블랜딩 수업 때처럼 '나만의 커스텀 티' 제작하기를 한다면 재밌을 것 같아요.



9. 향후 계획이나 목표가 있으실까요? 


- 기업에 소속되서 온갖 재료들을 활용한 신메뉴 개발을 하고 싶어요. 차와 함께 곁들일 음식 중 한과에 관심이 많아서 떡제조기능사 자격증도 준비하고, 알코올의행복을 위해 조주기능사도 준비하고 싶고... 할 게 많네요.(웃음) 제가 만든 독특한 메뉴를 맛보고 다들 신선한 충격을 받는 그 날까지 많이 먹고 마셔보려고 합니다.



첨부파일 지호 님 시연.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OK CANCEN